— 조선족 청소년들의 힘찬 미래를… —

나의꿈국제재단(이사장 손창현)은 3월 21일 심양시조선족문학회(회장 권춘철)와 함께 심양시 서탑가두판사처에서 제3회 중국 청소년 꿈 발표제전을 실시하였다.  이 대회는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회장 표성룡)과 심양시 영옥무용예술학교(교장 이영옥)가 협찬하였으며 올해로 3회를 맞이하는 꿈의 발표 대회로 심양시를 비롯한 요녕성 내의 여러 지역은 물론 하얼빈, 장춘, 연길 등 흑룡강성과 길림성 등 중국 동북 3성의 조선족 중소학교 학생, 교장, 지도교사 및 학부형 등 약 200명이 대회를 참관했다.

나의꿈국제재단 손창현 이사장은 격려사에서 “이제 세계 22개 국가에서 열리는 청소년 꿈 발표제전이 중국에서는 벌써 3회를 맞이 하는 것을 축하한다”고 중국의 대회 관계자와 참석자들을 격려했고 이어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자신의 좋은 것을 희생해야 하며 용기있게 한 꿈을 위해 정진해야 이루어 진다. 지금 청소년시기의 꿈이 혹시 바뀌더라도 하나의 꿈을 정립해서 그것을 위해서 계속 나가는 노력이 더 아름다운 것이다 그리고 나중에 그 꿈을 실현하더라도 반드시 남을 배려하고 남을 위해서 살줄 아는 그런 인생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하였다.

심양시조선족문학회 권춘철회장은 환영사에서 “세계 곳곳에서 자라나는 우리 겨레의 청소년들이 자신의 원대한 이상과 인생목표를 확립하고 새로운 미래를 창조해나가며 훌륭하게 자라나 사회의 기둥이 되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게 하는것이 이 대회의 목적”이고 “이번 대회가 청소년들이 성장하여 사회의 훌륭한 지도자가 되는데 밑거름이 되고 그들의 꿈이 하루 빨리 이루어 지기를 바란다”고 하였다.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표성룡회장은 축사에서 “우리 기업인들이 해야 할 일을 나의꿈국제재단에서 해주는 것 같다. 여건이 되면 우리 기업인들도 적극 돕겠다.”며 손창현  나의꿈국제재단 이사장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17명의 학생들은 각각 작가 ,탤런트, 컴퓨터 엔지니어 등 다양한 꿈을 주제로 미래의 자신들의 꿈 이야기를 발표하며 감동을 주었다. 이 대회에서 철령시 조선족고중 1학년 강예진(15세)이“미운 새끼오리의 꿈”이라는 제목으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고 상금으로 3,000위안(미화500불)을 받았다. 강예진의 학생의 발표는 중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자라 주변의 남다른 시선을 받아온 다문화가정 2세의 고민과 그런 방황 끝에 남 모를 아픔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치유가 되는 따뜻한 글을 쓰는 작가가 되겠다는 꿈을 다룬 것이었고 청중들의 호응을 가장 많이 얻었다.

이밖에 장춘시 조선족중학교 9학년 권려영(내가 꼭 이루어야 할 꿈)이 금상과 상금2,000위안을, 연길시 제1중학교 고중2학년 박혜령(나는 정말 아름다운 여성이고 싶다)이 은상과 상금 1,000위안을, 연길시 신흥소학교  5학년 최수연(달은 둥글어집니다), 심양시 조선족제2중학교 고중1학년 장경희(캄캄한 밤하늘에 빛나는 별처럼) 등이 각각 동상과 상금 500위안을,  심양시 서탑조선족소학교 곽우성 등 12 명 학생이 우수상을 수상했다.

나의꿈국제재단은 중국, 일본, 사할린, 프랑스, 영국, 독일, 캐나다, 브라질, 멕시코, 뉴질랜드, 호주, 그리고 동남아시아 11개국 등 전 세계 22개 국가에서 청소년 꿈 발표제전을 주최 또는 후원을 하고 있다.

손창현

(나의꿈국제재단 손창현 이사장 격려사)

권춘철

(심양시조선족문학회 권춘철 회장 축사)

1등 강예진

(대상 수상자 강예진 학생)

all

(다같이 기념촬영)

언론 기사

http://www.dongpo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28428

현지 언론 관련 기사

http://korean.cri.cn/1620/2015/03/23/1s224175.htm

http://www.korean.com.cn/index.php?document_srl=334153

http://kr.chinajilin.com.cn/edu/content/2015-03/23/content_152723.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