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꿈국제재단 심양서 “제5회 중국 청소년꿈발표제전” 열어

 

나의꿈국제재단(미국)은 심양시조선족문학회(중국)와 함께4월 8일 오후 2시에 심양시 소재 한제원민속문화산업단지에서 중국 조선족 청소년들을 위한 꿈의 제전인 제5회 중국 청소년꿈발표제전을 열었다. 그리고 이 행사는 아시아발전재단(이사장 김준일)과 심양시영옥무용예술학교(교장 차영옥)가 협찬하였다.

나의꿈국제재단 손창현 이사장, 심양시조선족문학회 권춘철 회장,조남철 나의꿈국제재단 고문/아시아발전재단 상임이사, 나의꿈국제재단 한국지부 김태진 회장, 다온 경제경영연구원 방만재 회장, 아시아발전재단 차민아 실장을 비롯하여 요녕성내 심양, 대련, 단동 등의 여러 지역은 물론 길림성의 장춘, 연길, 길림, 철령, 황인, 장백 등 원거리 지역의 조선족중소학교의 본선 참가자 학생들과 부모, 교장, 지도교사 등 100여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꿈의 행진이 열렸다.

심양시조선족문학회 권춘철 회장은 개회사에서 “청소년들이 자신의 이상과 목표를 확립하고 새로운 미래를 창조해나가도록 하며 자신의 꿈을 실현하게 하는것이 이 대회의 목적”이라고 하였다.

이어 나의꿈국제재단 손창현이사장은 격려사에서 “우리의 청소년들이 이 시기에 미래에 대한 꿈을 한번 진지하게 생각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일이다”고 하면서 꿈을 이루기 위해서 “내가 하고 싶다는 열망, 그 꿈을 이룰 수 있다는 믿음, 꿈을 위해 어려움을 극복해나가는 용기를 가지라”고 전하였다.

이번 제5회 중국 청소년 꿈 발표제전에서는 각 지역에서 선발된 15명 학생들이 자신의 창의적이고 순수한 꿈을 피어내며 열정적으로 청중에게 전달하였다. 많은 청소년들의 미래가 표현 된 이 대회에서 환인현조선족학교 고중2학년 김은연 학생의 “소중한 나의 꿈”이 대상(상금 3,000위안)을 차지하였다.  김은연 학생은 앵커우먼의 꿈을 가지고 있다며, 한국 민족 언어가 사라져 가고 있음을 아쉬워했고 자신의 꿈을 이루어 계속 민족 언어를 지키며 긍정적인 에너지를 조선족 사회에 전하고 싶다고 했다.  그리고 연변제1중학교 고중2학년 김암 학생의 “나, 희망을 전하는 감독이 되리”가 금상을, 심양시서탑조선족소학교 6학년 안이선 학생의 “무대위의 진행자(MC)가 될래요”가 은상을, 장춘시조선족중학교 초중3학년 박흠미 학생의 “사랑의 꿈나무 키워갑니다”가 동상을, 심양시소가툰조선족소학교 6학년 류가용 등 10명 학생이 우수상을 수상하였다.

나의꿈국제재단 고문인 조남철 전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총장은 심사평에서 “자기들이 갖고있는 꿈속에 조선족의 정체성문제, 민족전통문제를 고민하는 흔적이 뚜렷이 나타나 아주 희망적이였다. 이런 점에서 모두 대상감이였다”고 이번 청소년꿈발표제전의 수준을 높이 평가했다.

심사를 하는 동안 심양시영옥무용예술학교의 학생들이 춤공연을 선보였다.

나의꿈국제재단은 세계 43개국가에서 동포 청소년들을 위한 “청소년꿈발표제전”을 시행하고 있으며 대회를 통하여 매년 20명의 장학생을 선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