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14개국가의 동포 청소년들의 꿈의 제전 열리다.

  • 발리의 바다를 물들인 아시아의 꿈의 향연

나의꿈국제재단(이사장 손창현)이 주최하고 아시아한글학교협의회(회장 김규)가 주관한 제5회 아시아 청소년꿈발표제전이 10월18일 오전 9시 Grand Inna Bali Beach Hotel에서 열렸다.

이번에 아시아한글학교협의회 교사연수회와 동시에 개최된 이 대회는 150여명의 아시아 전역의 교사들과 학부모들이 참여하여 청소년들의 꿈의 발표에 열정적인 응원과 찬사를 보냈다.

아시아 전역 14개 국가에서 예선을 통과한 11명의 학생들이 창의적인 꿈으로 열띤 경연을 벌였다.

개회식 환영사에서 김규회장은 이런 중요한 대회를 열어 주는 나의꿈국제재단에 무한한 감사를 드리다고 전했고, 손창현 이사장은 격려사에서 참가 학생들에게 꿈에 대한 열정과 신념을 가지고 모든 어려운 조건을 넘어설 수 있는 용기를 가지라고 격려하였다.

요리사, 작가, 피아니스트, 의사, 상담사 등 다양한 꿈으로 밝은 사회를 위한 창이적인 전개들로 이어진 대회였다.

영예의 1등상은 색깔로 풀어 가는 청소년을 위한 상담사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힌 캄보디아 씨엡립한글학교 고2 학생 손하늘 양이 차지하였다.   손양은 더 많은 청소년들이 솔직함으로 자기 만의 색깔을 찾으며 그들이 가진 다양한 색깔들로 그들이 살아갈 세상을 아름답고 행복한 세상으로 꾸밀 수 있게 돕고 싶다며 푸른 꿈을 전개하였다.  이어 2등상에는 역시 상담사의 꿈을 가진 주관 국가 인도네시아 발리한글학교의 초등학교 6년생 최명희 학생, 3등에는 요리사로 사회를 행복하게 만들겠다고 전한 미안마의 재미얀마한글학교 초등학교 6년 황예준군이 차지하였다.

장려상에는 스리랑카한인학교 전다니엘(초6), 필리핀 쉐마학교 구은빈(중2), 방콕토요학교 황하진(중3), 방글라데시 다카한인학교 최진영(중2), 말레이시아 한인학교 채현석(고2), 필리핀 일로일로 한글학교 신정우(고2), 인도 뉴델리한글학교 홍소이(초6), 그리고 필리핀 수빅한글학교 서재희(고2) 등이 수상을 하였다.

나의꿈국제재단은 올해 아르헨티나에서 처음으로 청소년꿈발표제전을 개최 하는 등 세계 6개 대륙 48개 국가에 이 사업을 확장해나가고 있으면 내년에는 처음으로 아프리카 대륙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동포 청소년들을 위한 청소년꿈발표제전이 개최될 것이라고 밝혔다.

http://www.dongpo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38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