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꿈은요…” 제6 회 영국청소년 꿈발표제전

Published by mdif2013 on

나의꿈국제재단 (이사장 손창현) 주최하고 재영한글학교협의회 (회장 오재청) 주관한 6 영국청소년 꿈발표제전이 2021 8 28 런던에 위치한 홀리데이인 호텔 서튼 컨퍼런스 룸에서 재영한글학교협의회 박은령 부회장의 사회로 열렸다.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재영한글학교협의회 부회장 박은령]

중고등부 참가자들의 발표내용을 간략하게 살펴보면,짧고 빨리 글을 끝낼 있어 시를 좋아하게 되었고 자신의 꿈인 시인에 조금씩 다가가고 있는 과정을 발표한 박윤영 학생, COVID-19 계기로 백신에 관심을 가졌고COVID 이겨낼 있는  신약을 개발하는 기여하고 싶다고 발표한 송민준 학생, 법조인이 되어 온라인에서 사람들에게 법을 쉽게 가르쳐 주는 일을 하고 싶다는 성현모 학생, 패션 디자이너가 되겠다는 꿈을 소개한 송지원 학생, 어떤 일을 하는가를 꿈으로 삼기보다는  자신의 재능을 다른 사람을 위해 사용하는 것을 꿈으로 삼고 있다는 오종현 학생, 자신의 주변에서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주고 있는 분을 본받고 싶다는 것을 소개한 성진모 학생까지 참으로 다양한 꿈이 소개되었다.

또한, 초등부에서는 15 후인 2036년에 가상현실 디자이너가 되어 몰타에서 휴가를 즐기면서 일을 하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꿈으로 소개한 김주안 학생, 꿈이 여러 개이기에 하나의 꿈을 집어서 말할 수는 없지만 엄마와 함께 하고 있는 유튜버 현재 하고 있는 일들을 즐기면서 하다보면 꿈을 이루는데 도움이 것이라고 말한 메건 슬론 학생, 영화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한 에스더 모리스 학생 등이 어린 나이임에도 자신의 꿈을 당당하게 표현하였다.

지면을 통하여 모든 학생들의 꿈을 소개할 수가 없어 아쉽지만 모든 학생들이 저마다의 꿈이 무엇인지, 꿈을 가지게 되었는지 그리고 꿈을 이루기 위하여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에 대해서 진지하게 발표함으로써 발표자와 청중 모두에게 소중한 경험과 추억이 되는 시간이 되었다.

대회가 시작되기 30 전부터 긴장된 얼굴로 자리를 잡은 학생들을 보며 참으로 대견하다는 생각을 하였다. 동료 출전자들을 포함해 50명이 되는 청중앞에서 5 남짓 발표를 한다는 것이 참으로 부담스러운 것임에도 불구하고 대회의 가치를 알아 원고를 쓰고 준비를 하고 발표를 하는 모든 수고를 기꺼이 감당해 내겠다는 마음가짐이 아름다운 것이기 때문일 것이다.

중고등부1등은 주머니 속에 담긴 세상이라는 제목으로 시인이 되겠다는 꿈을 편안하면서도 밝게 표현한 박윤영 학생이 수상하였다

[중고등부 1등을 차지한 영국 북동부 한글학교 박윤영 학생, 시상-재영한글학교협의회 회장 오재청]

중고등부2등은코로나가 바꾼 세상, 그리고 라는 제목으로 코로나를 이겨내는 신약 개발에 기여해 보겠다는 꿈을 소개한 송민준 학생이 수상하였다.

[중고등부 2등을 차지한 영국 북동부 한글학교 송민준 학생, 시상-주영국 한국교육원장 안희성]

중고등부3등은 “Lawful Good” 이라는 제목으로 온라인으로 사람들에게 법을 쉽게 가르쳐 주는 일을 하고 싶다는 성현모 학생과 ! ! !” 이라는 제목으로 패션 디자이너가 되겠다는 꿈을 발표한 송지원 학생이 수상하였다.

[중고등부 3등을 차지한 레딩 한글학교 성현모 학생과 영국 북동부 한글학교 송지원 학생 
시상-재영한인교육기금 이사장 박성진]

초등부 1등은가상현실 디자이너라는 제목으로 가상현실 엔지니어가 되기 위해 한걸음 한걸음 다가가고 있는 자신의 이야기를 발표한 김주안 학생이 수상하였다.

[초등부 1등을 차지한 영국 북동부 한글학교 김주안 학생, 시상-재영한글학교협의회장 오재청]

심사위원들이 순위를 가리는 동안나의 국제재단 소개하고 나의 국제재단의 이사장으로 수고하고 계신 손창현 박사께서 ICES 상을 받으시는 모습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나의꿈국제재단은 현재 48 국가에서 동포 2세들의 꿈의 정립을 위하여 청소년꿈발표제전을 시행하고 있으며 다양한 장학금으로 꿈의 실현을 후원하고 있다.  재단 사이트는 www.MDIFoundation.org 이다.

[부모와 교사에게 감사를 전하는 모든 참가 학생들]

관련기사

http://www.dongpo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44643


0 Comments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